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야기

국제시장, 진한 부성애와 가장의 무게

by 희나리하루 희나리하루 2021. 7. 30.
반응형

*이 리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영화 <국제시장> 은 2014년 개봉한 영화로,
1000만 관객 돌파 흥행 영화임은 물론,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대종상 영화제/청룡영화상 등에서 수상을 한 작품입니다.



덕수 역: 황정민
영자 역: 김윤진
달구 역: 오달수
덕수 아버지 역: 정진영



한국전쟁에서 국제시장까지


1950년대의 한국전쟁 이후, 현재에 이러면서 격변의 시대를 관통하며 살아오신 우리네 아버지 덕수(황정민)
그는 살아오며 되고 싶던 것도, 해보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평생에 단 한번조차 자신을 위해 살아본 순간이 없습니다.
어렵게 살아온 우리네 아버지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덕수는 함경남도 흥남에서 부모님, 그리고 동생 세명과 화목하게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1950년,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져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그 행복은 끝나게 됩니다.

덕수네 가족뿐만 아니라, 흥남에서 살던 주민들은 바삐 짐을 챙겨 피난길에 오르게 됩니다.
하지만, 이미 퇴로는 막혀있을 뿐더러, 마지막에 의지할 퇴로라고는
미군들이 철수 시키려고 하는 화물선인 메러디스 빅토리호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큰 화물선에도 10만명이나 달하는 난민들을 모두 태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크기였습니다.
제때 배에 오르지 못했던 사람들은 밧줄에 매달리면서까지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덕수 또한 여동생 막순이를 업고 밧줄을 타고 올라오던 도중에,
뒤에서 누군가 막순이의 어깨를 잡고 끌어당기는 바람에
덕수는 배에 올라탄 뒤에 동생이 없어진 걸 깨달았지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


생이별과 아버지의 마지막 한마디



배에 올라서 막내 막순이가 없어진 걸 알게 된 덕수에 아버지(정진영) 는
'이제부터는 네가 가장이니 가족들을 잘 지키고 있으라' 는 말만 남긴 뒤에
없어진 막순이를 찾아 다시 배 밑으로 내려가게 됩니다.

그렇게 배는 출발을 했고, 덕수는 아버지, 여동생과 생 이별을 하게 됩니다.
아버지와 이별을 하게 된 이후, 덕수는 남은 가족들과 함께
부산의 고모가 하는 잡화점인 '꽃분이네' 로 오게 됩니다.

고모 역시 본인 삶에 허덕여 남을 돌볼 처지가 아니었음에도
덕수네가 더부살이할 방 한칸까지 내어줍니다.
그리고 덕수도 부산에서 살며 친구를 사귀고 부산 생활에 익숙해지게 됩니다.



가족들을 위해 사는 청년 덕수

 



그리고 수십년이 지났을때, 아버지의 말씀대로 가족들을 먹여 살리느라
온갖 힘든 일을 하며 살아온 청년 덕수는 기쁜 소식을 듣게 됩니다.
열심히 공부하던 동생이 서울대가 합격했다는 소식이었으나, 덕수네의 어려운 형편으로는
대학 등록금을 감당하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는 덕수를 위해 친구 달구는 '파독 광부 모집' 일거리를 추천 해주었습니다.
독일까지 날아가 석탄 캐는 일을 하는 고된 작업이었지만, 수입이 높다는 말에
덕수는 면접을 거치고, 체력검사를 통과한 뒤에 독일로 떠나게 됩니다.

그리고 덕수는 그 곳에서 파독 간호사 일을 하던 영자(김윤진) 를 만나 사랑에 빠집니다.
그리고 그 둘은 고국으로 돌아온 뒤에 결혼식을 치룹니다.
이후 덕수는 오랫동안 마음 속에 담아둔 선장' 의 길을 걷고자 하지만
막냇동생 끝순이가 결혼 자금 문제 때문에 어머니와 말다툼하는 것을 우연히 들은 뒤에
결국 가장으로서 덕수는 또다시 자신이 꿨던 선장의 꿈을 접고자 합니다.

베트남에서 기술자 일을 하겠다고 선언하는 덕수 앞에, 철없는 여동생은 결혼 자금이 생길 거라며 좋아하지만
베트남은 전쟁이 한창이었기 때문에 엄마와 영자 모두 걱정하는 상황에 놓입니다.
영자는 왜 평생을 가족만 위해 희생하는 것이냐며 덕수를 말리지만
덕수에게는 가족이 최우선이고,
헤어질 당시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이 가족을 보살펴야 한단 말이었기 때문에
그 약속을 지키고자 결국 베트남으로 떠나게 됩니다.

덕수는 베트남에서 기술근로자로 근무할 당시, 베트남군의 총에 맞아 부상을 당하기도 합니다.
이후 덕수는 이산가족 찾기 운동에 참여하며, 잃어버렸던 아버지와 여동생을 찾고자 합니다.
덕수가 사랑하는 가족들을 만날 수 있을지 집중하게 됩니다.



험난한 가장의 길, 덕수의 삶은 앞으로 어떻게 풀어질지에 집중하며 보게 되는 영화입니다.
이 작품을 보며, 한 가장의 어깨에 얼마나 많은 짐이 실려있는지,
그 무게는 감히 헤아릴 수조차 없었습니다.

또한 무거운 주제가 있다보니, 마냥 가볍고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영화는 전혀 아닙니다.
우리네 아버지도 가족을 위해 평생을 희생하며 살아오셨는데
여러 생각을 하게 되는 영화입니다.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 그 시절의 진한 부성애를 느끼며
그 삶을 겪어보진 못했지만
스크린 너머로 공감해보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때 그시절,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이야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