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야기

극한직업, 부담없이 웃음 드릴게요

by 희나리하루 희나리하루 2021. 7. 26.
반응형

*이 리뷰는 스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극한직업> 은 2019년에 개봉한 이병헌 감독 작품의 국내 영화입니다.
류승룡/이하늬/진선규/이동휘/공명 주연이며,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청룡영화상, 대종상 영화제 등 다수의 시상식에서 수상한 작품입니다.

극한직업이 1,000만 넘는 관객을 달성한 이유?

여느 개그 프로그램 못지 않게 배꼽 빠지게 재밌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웃음 코드에 대해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순 없겠지만, 대부분의 사람이 만족했다는 반증 아닐까요?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마포 경찰서 마약반 형사팀은 열정 넘치며 불철주야 달리고 구르지만 항상 실적은 최악을 달립니다.
타팀의 무시를 받는 것은 물론, 경찰서장에게 혼나기까지 하는 다이나믹한 말썽쟁이 팀입니다.
급기야 해체 위기까지 맞게 되는 마약반입니다.

더는 물러날 곳도 없는 이 팀의 맏형 고반장(류승룡) 은 최 반장에게 얻은 정보로
국제 범죄 조직의 국내 마약 밀반입 사건에 뛰어들게 됩니다.

마형사(진선규)/장형사(이하늬)/영호(이동휘)/재훈(공명), 이 4명의 팀원들과 함께 잠복 수사를 하며, 

마약 조직계 거물인사 이무배(신하균) 을 체포하고자 합니다.

거물을 잡기 위해서 그들은 바로 실행합니다.
바로 '잠복근무' 에 돌입합니다.


마약조직의 거물, 이무배의 아지트 바로 옆에는 '형제 호프 치킨' 이라는 치킨집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마약반은 하루종일 치킨으로 끼니를 때우며 잠복 근무를 시작합니다.
치킨집은 장사가 되지 않는 기울어져가는 가게였을 뿐이고,
배달을 시키는 손님이라곤 그 옆 건물의 이무배의 마약 조직 일당이었습니다.

의심을 피해 잠복근무 하기엔 더할 나위없이 좋은 위치였지만, 장사를 영위하기 힘든 치킨집 사장님은 
가게를 매물로 내놓고 됩니다.
이 소식을 들은 마약반 내부에서 '그 치킨집을 인수하자' 는 제안이 나오고,
마약반의 고 반장은 온갖 재산을 털어서 치킨집을 인수하게 됩니다.

 

 

 

낮치밤잠 - 낮엔 치킨을 팔고, 밤엔 잠복근무


치킨집을 인수했고, 잠복 수사를 계속 했지만
손님들을 계속 받지 않으면 마약 조직의 의심을 살 것으로 생각된 마약팀은 
차라리 자연스럽게 치킨 장사를 하면서, 마약 조직을 감시하는 것이 어떻냐-는 의견을 내놓고
장사를 시작하게 됩니다.

 


장사를 시작할때, 본가에서 30년동안 갈비집을 하고 있는 마 형사의 요리 실력 덕분에 
'수원 왕갈비 통닭' 이라는 희대의 메뉴가 탄생합니다.

급히 만든 메뉴로 장사를 시작하게 된 마약팀...

 

 


범인 잡으려다가 치킨만 원없이 잡게 되는데...

 


그런데 웬걸?

뛰어난 맛과 신선한 조합이 입소문을 타면서 
수원왕갈비통닭은 맛집으로 소문이 나며 각종 매스컴에서 인터뷰를 하러 오는 기이한 상황까지 벌어지게 됩니다.

 

 


이동휘가 열연한 영호 역의 촌철살인

영호가 잠복근무 중 이무배 일당을 발견하고, 팀원들에게 sos 를 치지만
치킨집이 장사가 너무 잘 되는 바람에 그 누구도 전화를 받지 못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화가 난 그의 한마디...

"범인 잡으려고 치킨집 하는 겁니까? 

아니면 치킨집 하려고 범인 잡는 겁니까? 

왜 이렇게 잡사가 잘 되는데!!"





뭐니뭐니 해도 이 영화의 최고의 명대사는 바로,
류승룡이 전화벨이 울리자, 과할 정도의 진지한 표정으로 읊는 대사입니다.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네, 수원 왕갈비 통닭입니다.

 


순수한 웃음이 터지는 가족들과 보기 딱 좋은 영화입니다.
저는 정말 재밌게 봤는데, 평을 보아하니 누군가는 그저 그랬다- 혹은 굉장히 재밌었다- 로 나뉘는 걸 보니
역시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긴 참으로 어려운 듯 합니다.

 


우리나라 영화 중에 강력반/형사/경찰을 소재로 한 영화는 다양하지만, 

이런 신선한 소재의 코믹 영화는 또 너무 새로운 느낌을 줍니다.

영화를 보고 참 재밌게 봤다- 는 소감이 오랜만에 절로 나오는 영화였습니다.


사실 한국영화를 썩 좋아하지 않는데, 바로 그 이유가...
너무 자극적인 소재만을 노리고, 폭력/선정/살인/부정부패에만 포커스 맞춘 영화들이 많아서 
웬만하면 한국영화는 안 보는 편이었는데, 

 

'극한직업' 은 그저 웃음 빵 터지게 유쾌하게 만들어주는 영화 그 자체였습니다.

코미디 영화는 어거지가 아닌, 진실로 재밌어야 보게 되는 법이죠.
물론! 이 영화가 완벽하게 재밌었던 데에는... 

바로 주연들의 완벽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력과 하드캐리 덕분이겠죠?




(띠리리리링)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
네, 수원 왕갈비 통닭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