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을 담는 이야기

봉피양 용산점, 평양냉면 초심자도 사로잡은 그 맛!

by 희나리하루 희나리하루 2021. 11. 8.
반응형

봉피양은 직영으로만 운영되며,

'벽제갈비' 의 노하우와 신념을 그대로 계승하여 한식을 이어가는 곳이다.


나는 평양냉면 초심자인데, 특유의 밍밍함과 무슨 맛으로 먹어야하는지 모르겠어서(?) 평양냉면을 도전하지 않는 자이고,
남편은 평양냉면의 슴슴함을 너무 좋아해서 찾아다니면서 먹는 평냉파이다.

 


평양냉면을 좋아하는 남편을 생각해서, 엄마가 데려가주신!

 

봉피양 용산점

 

 


 

 

여름이어서 입맛 잃은 사람들이 시원한 냉면을 찾아 많이 왔는지,
사람이 바글바글했지만, QR코드를 찍고 체온 측정뒤에 얼마 안 있다가 금세 입장할 수 있었다.


다행히도 가게 회전율이 빠른 듯해보였다.

 

 




안쪽 테이블에 안내 받은 우리

 

좋았던 것은, 이러한 코로나 시국에 좌석마다 프라이빗하게 칸막이가 보통보다 높게 되어 있어서
옆자리가 신경 쓰이지 않았고, 마음 편하게 식사에 집중할 수 있었던 점

 

 

 

 

용산 봉피양 메뉴와 가격

 

 


우리는 점심을 먹고 + 또 디저트가 예정되어 있었기에 
'간단'하게 평양냉면을 한 그릇하자! 하고 왔다.

 

사태수육 평냉 SET (25,000원) * 2개
봉피양 평양냉면 (14,000원) *2개

 가격은 78,000원으로 그리 간단한 가격은 아닌듯...(?)

 



 

깔끔의 정석인 봉피양 상차림

슴슴한 맛의 냉면과 곁들일만한 간이 있는 반찬들이다.

 

 

 

봉피양의 평양냉면을 맛있게 먹는 방법


'식초와 겨자를 넣기 전' 육수맛을 먼저 음미해야 한다고 한다.
또, 기회에 따라 식초와 겨자를 추가하더라도, 식초는 꼭 '면에 뿌려' 먹으라는 팁

 

 

이게 그 유명한 봉피양 평양랭면입니까?

 

육안으로 봐도 찐해 보이는 육수에 메밀면과, 정갈한 사태, 얼갈이배추, 얇은 계란 지단이 
오롯이 올려있는 한접시가 나왔다.

 


먼저 안내되어있던 대로, 아무것도 간하지 않은 육수를 먹어보았다.
남편은 한입 하자마자 '이 집 제대로네~' 라며 감탄을 했는데 (그 다음날 또 친구랑 다시 찾아간 것은 비밀)

평양냉면 좋아하는 남편도 감동할만큼 맛있었나보다.


사실 나는 함흥냉면파인데다가 식초+겨자 그득 넣은 국물을 또 좋아하는지라(갠취)
음? 밍밍한데? 싶긴 했.으.나! 여타 평양냉면 집의 육수보다는 확실히 진하고 깊은 풍미의 육수였다.
술술 마시기 좋은 육수!

 

깔끔함은 덤이다.



한우접시수육

 


아주 적은 양과 비싼 가격에 깜짝 놀란(!)
기름기 없는 사태 수육인데, 쫄깃쫄깃 쫀쫀하고 씹는 식감이 아주 끝내준 수육이었다.

 


고기를 그냥 먹어도 되지만, 간장 양념이 함께 제공되어 찍어먹어보니 이또한 맛있더라!

봉피양의 평양냉면은 진항 육향의 육수 베이스라서, 밍밍하고 슴슴한 평양냉면이 어려웠던 초심자도
쉽게 즐길 수 있는 맛이다.


+한우접시수육 또한... 꼭 주문해야 하는 맛!


올해 한번 평양냉면을 먹은게 바로 봉피양이었네~

반응형

댓글0